미디어센터

뉴스

두산퓨얼셀, 한국조선해양과 선박용 연료전지 공동개발 추진

- 선박용 SOFC 시스템 개발 및 조선∙해양 분야 공동연구개발 수행

2021-03-18

두산퓨얼셀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친환경 ‘선박용 연료전지’를 공동개발한다.

18일 분당 퍼스트타워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두산퓨얼셀 R&D/신사업본부 문상진 상무와 한국조선해양 기반기술연구소장 심우승 상무 등이 참석했다.

선박용 연료전지는 수소, 액화천연가스(LNG) 등의 원료로 전력을 생산하는 고효율 발전원으로, 기존 선박용 엔진보다 발전효율을 약 40%이상 높일 수 있다. 또한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과 같은 각종 오염물질의 배출이 적고, 온실가스도 저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친환경 선박 시대의 핵심적인 기술이다.

국제해사기구(IMO)가 오는 2050년, 2008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50%이하로 줄일 것을 예고한 가운데, 양사는 선제적으로 선박용 연료전지를 개발하여 조선업계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두산퓨얼셀 문상진 상무는 “선박용 연료전지는 기존 발전용 엔진 뿐만 아니라 주추진용 엔진까지 대체할 수 있으며, EMS*를 통해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두산퓨얼셀은 발전용, 선박용 외에도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에서 활용할 수 있는 연료전지 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EMS(Energy Management System) : 에너지 관리 시스템의 약자로, 에너지 효율을 높이도록 제어하는 IT 소프트웨어

한편, 두산퓨얼셀은 지난 해 10월, ‘한국형 고효율 SOFC’를 개발하기로 했으며, 2024년부터 한국형 SOFC 시스템 국내 양산을 목표로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를 수행 중이다.

두산퓨얼셀 문상진 상무(왼쪽)와 한국조선해양 심우승 상무가 ‘선박용 연료전지 공동개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