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뉴스

두산퓨얼셀, ‘수소에너지 Global No.1 Player’ 비전 선포

2019-10-11
두산퓨얼셀, 첫 공식행사 비전 선포식

- 2023년 매출 1조 목표...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 1등 기업으로 성장


두산퓨얼셀(대표 유수경)이 지난 8일, 분할 이후 첫 공식 행사로 비전 선포식을 열고, 독립법인으로서 힘찬 출발을 알렸다.
두산퓨얼셀 익산공장에서 열린 비전 선포식에는 동현수 ㈜두산 부회장과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동현수 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두산퓨얼셀은 그 동안 임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PAFC 제조 양산 기술력 확보, 주요 부품의 국산화 성공, 2년 연속 1조 수주 달성 등 큰 성과를 달성했다”면서, “성장 잠재력이 큰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에서 두산퓨얼셀이 두산 그룹 발전의 첨병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20191010 퓨얼셀 비전선포식_부회장님_r4 (1).jpg
()두산 동현수 부회장이 두산퓨얼셀 비전 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유수경 대표는 두산퓨얼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2023년 매출 1조 달성을 위한 구체적인 성장 전략을 소개하고, 두산퓨얼셀의 비전인 ‘수소에너지 Global No.1 Player’을 선포했다.
유 대표는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에서 명실상부한 1위 기업이 되기 위해 제품개발 역량, 사업개발 역량, 독보적 품질을 보유한 제조 및 구매 역량을 확보하자”고 강조했다. 또한 “두산Credo를 바탕으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모든 구성원들이 함께 도전해 나가자”고 힘줘 말했다.
20191010 퓨얼셀 비전선포식_부사장님_r1.jpg
▲두산퓨얼셀 유수경 대표가 두산퓨얼셀 비전 및 중장기 성잔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고성장이 기대되는 수소 연료전지 사업 분야에서 경영 효율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지난 1일 ㈜두산에서 분할한 두산퓨얼셀은 기업가치 제고와 성장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