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뉴스

두산퓨얼셀, KT와 ‘연료전지 사업 확대’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20-04-16
AI기반 ‘연료전지 무인운전 플랫폼’ 공동개발
건물 에너지 비용 절감∙수소시범도시 사업 등 협력 추진

두산퓨얼셀과 KT는 14일,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연료전지 사업 확대와 AI(인공지능) 무인운전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200416_01.jpg
▲이승준 두산퓨얼셀 영업본부장(오른쪽)과 문성욱 KT 기업신사업본부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두산퓨얼셀의 연료전지에 KT의 AI 기술을 접목해 ‘연료전지용 지능형 무인운전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고 연료전지 운전을 무인화한다는 계획이다. 지능형 무인운전 플랫폼은 연료전지 운전상태 실시간 확인뿐만 아니라 화재나 침입에 대한 무인관제, 발전량 모니터링 등 연료전지 전반을 관리하는 솔루션이다.


또한 양사는 KT 계열사 가운데 에너지 사용이 많은 건물에 연료전지를 설치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고, ‘수소시범도시’ 사업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정부는 울산광역시, 경기 안산시, 전북 전주∙완주시 등 3 곳을, 수소 생태계를 갖추고 수소를 주된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수소시범도시로 선정했다.

20200416_02.jpg

이승준 두산퓨얼셀 영업본부장은 “연료전지용 지능형 무인운전 플랫폼 개발로 발전소 유지보수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KT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과 연료전지 민간 발전사업 및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적 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고효율 발전시스템이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