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뉴스

두산퓨얼셀, 경북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사업’ 참여

2020-06-10
- 수소연료전지 산업 생태계의 성공적 구축과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 두산퓨얼셀, “연료전지 발전분야 기술 국산화 추진”

두산퓨얼셀은 지난 8일, 포항테크노파크에서 경상북도, 포항시, 한국수력원자력, 포항공과대학교, 포항테크노파크와 함께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사업'의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 협약은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산업생태계의 성공적 구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 등 MOU에 참여한 산∙학∙연∙관 대표와 담당자 약 100여명이 참여했다.


MAIN - (900px)한수원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식.jpg
▲ 지난 8일 포항테크노파크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 (오른쪽 세 번째)와 각 기관 대표들이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둘 째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이점식 포항테크노파크 원장, 김무환 포항공과대학교 총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2,427억원을 투입해 포항의 수소연료전지 R&D 인프라와 우수한 신학연을 기반으로 영일만 산업다지 내 관련기업을 집적화하고 수소산업 서플라이체인(Supply Chain)을 구성하여 기업을 유치하고 신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40개 기업을 유치하고 10만명의 고용창출 등 3조 8,000억원의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단체와 기업들은 포항 영일만 산업단지 내에 수소연료전지 관련한 ▲기업집적화 단지 조성 ▲검인증 시스템 구축 ▲국산화 실증시범단지 조성 ▲전문인력양성 ▲유지 및 보수(O&M) 기술확립 등을 상호협력해 추진하기로 했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는 “연료전지 관련 인프라와 연구 기반시설까지 구축되어 있는 최적의 환경에서 연료전지 발전 기술의 국산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세계적인 기술경쟁력 확보와 제품군 다양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목록